고객센터
ucc



HOME :: 호아맘진료 :: 검진 프로그램 :: 갑상선 검사


호아맘산부인과

갑상선암의 종류와 증상

갑상선암에는 유두상암, 여포성암, 수질성암이 있으며, 증상은 목의 멍울로 대부분 통증이 없어 초기 멍울의 진단이 어렵습니다. 이 외에도 목소리의 변형, 음식물을 삼키기가 어려운 증상이 생기면 갑상선암이 이미 많이 진행된 상태이므로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정기검진이 필수입니다.


갑상선암 진단

  • 초음파 검사
  • 갑상선암인 유두암은 초음파상 검은형태로 나타나며 내부에 석회화 음영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여포선암은 초음파상으로 양성 종양과의 구별이 어렵고 세포 검사로도 암을 진단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초음파 추적 검사를 통해서 지속적으로 증식할 경우 수술로 확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 세포 검사
  • 감상선의 위치가 주위에 경동맥과 경정맥 같은 굵은 혈관이 지나는 위치에 있어 굵은 바늘을 이용하는 조직검사는 되도록 시행하지 않고 매우 가는 바늘로 세포를 체취하여 검사를 시행합니다. 세포검사로 암세포가 확인될 경우 진단을 내릴 수 있으나 암세포가 보이지 않는다고 암을 완전히 없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결국 갑상선암의 확진은 수술 밖에 없기 때문에 초음파 검사상 갑상선 멍울이 발견된 경우 일정한 기간 동안 암세포를 추적 검사하여 멍울이 크기를 확인하며 세포검사를 반복 진행해야 합니다.


    갑상선암 증상

    상단순 낭종, 단순 결절(갑상선종), 유두선종, 여포성선종 대부분의 갑상선 멍울은 암이 아닌 양성 종괴일 경우가 많습니다. 흔히 물혹이라고 표현하는 단순 낭종이 가장 많으며 정상조직의 비후가 일어나 결절을 만드는 결절성 갑상선종, 유두상선종, 여포성선종 증이 있습니다. 양성 종괴는 이물감 같은 증상이 없다면 굳이 제거 할 필요는 없지만 세포검사만으로 그 종괴가 갑상선암이 아니라는 확신을 가지기 어렵기 때문에 반드시 추적 검사를 시행하여 크기가 커지거나 모양의 변화가 발생될 경우 수술해야 합니다.


    갑상선 기능 이상

  • 갑상선 기능 항진증
  • 갑상선 기능 항진증은 호르몬이 과다 분비되어 이상징후가 나타나는 상태로 대개 갑상선이 커지면서 모든 신진대사가 증가하여 땀이 많이나고, 쉽게 숨이 차오르고 손의 떨림이나 체중가소, 설사, 안구 돌출증 등의 증상을 보입니다.

  • 감상선 기능 저하증
  • 감상선 기능 저하증은 호르몬의 분비가 적어져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신진대사가 감소하여 무기력해지고 쉽게 추위를 타며 잠만 자고 싶다거나 몸이 붓고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기도 합니다. 갑상선 자체가 커지고 딱딱해지기도 하여 감상선암으로 안될 수도 있습니다.

  • 갑상선염
  • 갑상선에 염증이 생겨 발생하는 질환으로 자가면역 결여에 의해 발생되는 하시모토 갑상선염이 가장 흔한 형태이고 이급성 갑상선염, 화농성 갑상선염 등이 있습니다.